Candice Joo_Love Reflection 14.jpg

RENCOUNTER-Encounter: 회우-조우

갤러리 : 뿐또블루 (Punto Blu) @puntobluseoul

주소 : 서울 성동구 성수이로 22길 61

전시기간 : 2019. 2. 8 ~ 2. 22

오픈시간 : 평일 오전 10시 ~ 새벽 2시, *일요일 휴무

RENCOUNTER-Encounter: 회우-조우 

기술의 발전 속도만큼 쉬이 이어지고 흐트러지는 현대인들의 관계 속에서, Candice Joo 작가는 아날로그 한 방식으로 관계의 무게와 진정성을 도출한다. 상징적이면서도 평범한 물체인 체인을 주 매개로 삼아, 솔직한 개개인의 면모와 시선을 역동적으로 조우한다. 

한 체인에 담긴 빛의 흐름은 체인의 표면에 비친 사람들 간의 시선과 감정이다. 사실적이면서도 추상적인 이 흐름은 체인의 웅장하리만치 대담한 배치로 때로는 긴장감이 몰아치기도, 때로는 한없이 편안해지기도 하는 개인 간의 솔직함을 담아낸다.

하나의 물체에서 다음 물체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남겨지는 이 표면의 자국들은 인간관계의 깊고도 풍부한 여러 모습을 담아낸다. 과거의 관계와 현재의 모습, 또 앞으로 도래할 연결 고리들을 직접 회우하는 그녀의 그림 앞에서, 당신과 우리는, 그와 그녀, 또 그들 간의 관계를 그려본다. 

뿐또 블루

“우주에서 내려다보는 지구는 ‘푸른 점’이었다.”

뿐또 블루는 한국에 거점을 둔 작가들의 해외진출을 도와주는 레지던시이자, 작가의 세계관처럼 각자의 세계관이 공명하길 바라는 카페/바입니다. 세계에 있는 갤러리들과 교류 프로그램을 이루고 공명하는 회사들과 연계를 맺어 작가의 관객을 세계로 넓힙니다. 바와 카페 영역으로 대중들도 초대함으로써 그림을 좀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하며, 작가의 세계에서 영감을 받아 진솔한 대화가 오가는 공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puntobluseoul

RENCOUNTER-Encounter: 회우-조우 

When modern day’s means of communication flows through the digitized codes that lift the gravity of relationship, Candice Joo's works weigh down the authentic affiliation between people. The artist brings the audience back to the era of the head to head with her arts, vigorously pulling the honesty of every being as it was before the advent of social media. 

Deceptively simple in structure and form, Candice's main object chains stand boldly in her work. They are positioned symbolically yet commonly, forming peaceful balance or tension in composition. The surface of chains transparently reflects the view in one’s eyes, the essence of being that embodies impressions and emotions. 

The artist explores these bold and colorful patterns of reflections to visually spell out the complexity of human relations.  Shapes and lines flow from one ring to another like personal histories and life encounters, generating new associations from past to future. It portrays the artist's conviction to access depth and richness of various forms of relationship: between the artist and the audience, you and another, he and she, and things and them.

Punto Blu

“When you travel across the universe, you look down the earth and call it Point Blue.”

Punto Blu is a residency for an artist in Korea to be promoted overseas. Symbolizing the earth as read “point blue” in English, Punto Blu helps the artist expand their audience globally by running exchange programs with international galleries and collaborations with institutions with the mind alike. We also invite the general public to our cafe/bar space so that they can exchange candid dialogues and ideas of their own, stimulated by the artists’ works in the exhibition.

@puntobluseoul